KBS 2TV 일일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극본 김경희, 연출 김신일 최정은)는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헤어진 자매가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다시 만나 파국으로 치닫는 비극적인 이야기”라고 한다.

이혜원(이소연 분)은 주단예술재단 총괄팀장이다. 어렸을 때 아빠 이민태(유태웅 분)와 엄마 피영주(윤복인 분)가 이혼했다. 이혜원에게는 이혜지라는 여동생이 하나 있었는데 이혜원은 아빠 이민태를 따라가고 동생 이혜지는 엄마 피영주를 따라갔다.

이혜원은 아빠 이민태를 따라갔는데 이민태는 김선경(유지연 분)과 재혼했다. 김선경은 이민태와 재혼하면서 아들 이산들(박신우 분)을 데리고 왔다.

윤지창과 이혜원의 결혼식. ⓒKBS
윤지창과 이혜원의 결혼식. ⓒKBS

동생 이혜지를 데려간 엄마 피영주도 배장군(강성진 분)과 재혼했으나 피영주는 도박중독자라 어린 이혜지를 때리고 굶기고 돌보지 않았다. 그럴 때마다 이혜지는 엄마 피영주가 아니라 자기를 엄마에게 맡긴 언니 이혜원을 원망했다. 자신의 불행은 언니 이혜원 때문에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름도 배도은(하연주 분)으로 개명하고 이혜원에게 복수할 날만 꿈꾸었다.

배도은이 돈 많은 중년 아저씨 윤이철(정찬 분)을 낚았는데 알고 보니 윤이철의 며느리가 이혜원이었다. 이때부터 배도은의 이혜원 죽이기가 시작되었다.

아무리 드라마라 해도 말도 되지 않는 잔혹 드라마다. 자신이 불행한 것은 도박중독자 엄마 때문이지 어떻게 언니 때문인가 말이다. 그런데도 언니에게 복수를 하다니.

이혜원의 아빠 이민태가 김선경과 재혼했는데 김선경은 이산들이라는 아들을 데려왔다. 김선경의 아들 이산들은 발달장애인이었다. 엄마 김선경은 이산들을 데려왔음에도 이산들의 발달장애가 이혜원 때문이라며 사사건건 이혜원을 때리고 구박하고 못살게 굴었다.

이산들과 부딪친 배도은. ⓒKBS
이산들과 부딪친 배도은. ⓒKBS

이혜원과 윤지창(장세현 분)의 결혼식에서 배도은은 이혜원을 골탕 먹이려고 전경자라는 하수인을 시켜 불장난하려다가 윤지창에게 들켰다. 이로 인해 우왕좌왕하는 통에 이산들이 달아나려던 배도은과 부딪쳤는데 그 순간 이산들의 눈에 띈 배도은을 이산들은 천사라고 했다.

배도은에게 꼼짝 못 하는 윤이철은 YJ 그룹 대표인데 그에게는 오수향(양혜진 분)이라는 아내가 있었다. 배도은은 오수향 주단 예술재단 이사장을 끌어 내리려고 미투 사건을 조작해서 물러나게 했다. 이혜원이 미투 사건이 배도은의 조작임을 밝히려다가 심장병이 있던 오수향이 죽고 말았다.

배도은은 오수향이 죽어 버리자 임신이라며 룰루랄라 신이 나서 YJ 그룹에 입성했다. 그런데 눈엣가시였던 언니 이혜원도 임신이라고 했다.

배도은은 자기를 천사라고 연모하는 이산들이 이혜원의 동생임을 알고는 이혜원을 골탕 먹이는데, 이산들을 이용하기로 했다.

어죽을 엎어버린 이혜원과 배도은. ⓒKBS
어죽을 엎어버린 이혜원과 배도은. ⓒKBS

배도은은 이산들을 이용해서 이혜원의 아이를 유산시키려고 이산들에게 어죽을 먹으러 가자고 했다. 이산들은 배도은이 자기를 불러주자 신이 나서 배도은에게 안젤라가 어떠냐고 물었다.

배도은은 어죽을 먹으면서 임산부에게 어죽이 좋다고 했다. 이산들은 우리 누나도 임신인데 어죽을 사다 줘야지. 그런데 어죽 속에 유산약을 몰래 넣는 것은 발달장애인이 아니라 해도 누구든지 속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배도은이 이혜원에게 이산들이 가져온 어죽이라며 데워 주겠다고 했으나, 이혜원이 자기가 데우겠다고 밀고 당기다가 죽그릇을 엎질러 버렸다. 배도은이 조심성 없이 죽그릇을 쏟았다고 화를 냈다. 이혜원은 어이가 없어서 제 동생이거든요.

어죽 그릇을 쏟는 바람에 이번에는 이산들에게 누나를 태우고 어죽을 직접 먹으러 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자를 시켜 이산들이 운전하는 차를 밀어 버리라고 했다.

교통사고로 백성윤만 다쳤다. ⓒKBS
교통사고로 백성윤만 다쳤다. ⓒKBS

이산들은 발달장애인인데 운전면허는 어떻게 땄을까? 발달장애인이 운전면허 결격사유는 아니지만 그래도 의사의 진단이 있어야 가능하다.

배도은이 이산들에게 백성윤(유창석 분)만 데려가라고 했는데 고모 이민숙(김예령 분)이 운전을 했다. 검은 오토바이가 차 앞으로 다가왔고 이민숙은 차를 왼쪽으로 틀었다. 백성윤은 이혜원을 대학에서 만났던 친구인데 오수향과도 인연이 있는 변호사이다. 백성윤은 이혜원이 임신 중이라는 것을 알기에 이혜원의 배를 감싸 안았다.

배도은의 이혜원 죽이기는 실패로 끝났다. 배도은이 이산들을 만났을 때 이산들은 아무도 안 다치고 백성윤만 다쳤다고 신이 났다.

“사실은 우리 누나하고는 남남인데 사람들이 우리보고 피보다 진하다고 해요. 우리 엄마 죽었을 때 사람들이 저 더러 이제 고아라고 했는데 아빠와 누나가 저를 잘 보살펴 주었어요.”

배도은이 구두와 백을 사고. ⓒKBS
배도은이 구두와 백을 사고. ⓒKBS

배도은은 이를 갈았다. 피붙이는 이렇게 버려두고 남은 그렇게 챙겨?

배도은이 이산들에게 재미있는 곳에 가자고 했다. 배도은이 이산들을 재미있다며 데려간 곳은 구둣방이었다. 배도은은 구두를 이것저것 신어 보았다. 이산들은 그때마다 최고하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산들은 배도은이 자기에게 결재하라는 것에 더없이 신이 났다.

배도은 즉 이산들의 안젤라는 구두를 사고 핸드백을 사고 옷을 샀다. 이산들은 안젤라를 따라다니며 배도은이 물건을 살 때마다 최고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배도은이 이산들을 데려간 곳은 음식점이었다. 이산들이 영수증을 보았는데 두 사람 식사비가 40만 원이 넘었다.

배도은이 최고라며 치켜세우는 이산들. ⓒKBS
배도은이 최고라며 치켜세우는 이산들. ⓒKBS

이산들의 아빠 이민태는 문자로 온 이산들의 카드값을 보고는 어이가 없었다. 고모 이민숙이 이민태의 전화를 뺏어 보더니 이게 뭐야, 꽉 채워서 3천만 원이네.

고모는 이혜원에게 전화를 했다. 산들이가 카드값으로 3천만 원이나 썼대. 고모 너무 걱정 마세요. 제가 어떻게 해 볼게요.

아무리 드라마라고 해도 3천만 원이 누구 애 이름이냐, 3천만 원을 어디에 썼느냐 당장 배도은을 끌고 와서 할 수만 있다면 환불이라도 받아야지.

그런데 이산들이 카드값으로 3천만 원을 쓰고는 자기도 잘못했다고 생각하는 건지 집엘 못 들어가고 피시방에 있었다. 이산들은 피시방에서 죽치면서 배도은에게 전화를 했다.

이산들 : “안젤라 나 집에도 못 들어가고 있어요.”

배도은 : “미안해요. 나 때문에.”

이산들 : “아니에요. 아니에요. 안젤라가 왜요?”

배도은 : “산들 씨 나이가 몇인데 아직도 아빠 허락을 받아야 해요? 내가 다 화가 나네. 그 돈도 다 돌아가신 엄마 돈이라면서요. 기죽지 말고 질러요.”

배도은과 전화하는 이산들. ⓒKBS
배도은과 전화하는 이산들. ⓒKBS

이산들은 자정이 넘어서야 당당하게 집으로 들어갔다.

이민태 : “산들아, 이게 도대체 어떻게 된 거냐?”

이산들 : “내가 다 썼어요. 내가 친아들이 아니라서 그런 거죠? 우리 엄마 돈이잖아요.”

이민태는 생전 안하던 이산들의 대꾸에 따귀를 때렸다. 정말 그 돈이 다 이산들 엄마 돈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산들 같은 발달장애인이 아니라 해도 자녀가 3천만 원을 카드값으로 날리면 가만있을 부모가 어디 있겠는가.

드라마에서는 이산들을 이용하는 배도은이 정말 나쁜 사람이고 배도은은 안젤라 같은 천사가 아니라 악마 같은 루시퍼다.

강선우 의원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발의. ⓒ에이블뉴스DB
강선우 의원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발의. ⓒ에이블뉴스DB

2021년부터 2022년 10월까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장애인소비자피해상담센터에 접수된 휴대전화 개통 피해사례는 102건에 달하며, 2021년 강선우 의원실이 통신3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대 이상 휴대전화를 개통한 장애인이 6,000여 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이에 강선우 의원은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면서 인지에 어려움이 있는 이동통신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통신사업자 책임 강화, 불합리한 계약 사전 예방 등의 내용을 담았다고 한다.

가끔 언론에 보도되는 발달장애인의 피해사례 중에는 키스방에서 억대를 뜯긴 사람도 있었고, 소액 결제나 대출 등 별의별 사기꾼이 발달장애인을 이용하기도 하는데 소송을 해도 돈을 되찾기는 어려운 것 같다.

발달장애인 중에는 숫자 계산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더러 있는데 이런 사람들에게 드라마에서처럼 3천만 원의 카드를 주는 것은 보호자의 불찰이 아닐까 싶다. 인지능력이 부족한 발달장애인에게는 최소한의 사용 한도(예: 10만 원 정도)의 체크카드를 쓰게 하는 게 어떨까 싶다.

* 이복남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하사가장애인상담넷(www.gktkrk.net) 원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